티스토리 뷰

반응형

2021년 처음으로 시작했던 베란다 회분에서 상추와 고추, 대파가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. 처음 심었던 상추와 대파는 자라나는 속도를 먹는 속도가 따라가지 못 할 정도로 자라고 있습니다. 성공적인 상추 농사에 이어서 좀 더 난이도가 높은 작물인 고추농사를 지어보고자 5월 5일 어린이날에 고추모를 옮겨 심었습니다.

꼬꼬마 묘목을 스티로폼 화분에 옮겨 심은 다음 하루하루 관심을 갖고 지켜봤습니다. (관련글 : [베란다 텃밭] 스티로폼 화분에 고추 모종 심기)

어린 묘목이 점점 자라더니 방아다리에 꽃이 피고 곁순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. 5월 31일에 방아다리에 핀 꽃을 제거하고, 곁순도 모두 제거해줬습니다. 무럭무럭 자라나라는 의미입니다. (관련글 : [텃밭] 고추 방아다리, 곁순 제거하기 )

한달정도 지나니 지지대를 훌쩍 넘게 고추가 커버렸습니다. 방아다리에 첫 번째 꽃이 피어서 아깝지만 제거했던게 바로 몇 일전인데 풍성하게 자라난 가지마다 고추꽃이 피었습니다.

화분에 설치해놓은 끈끈이는 뿌리파리를 잡기 위함입니다. ㅜㅜ 시골에서 가져온 대파를 화분에 심었는데 거기서 뿌리파리가 생겨나더니 조금씩 확산하고 있길래 조치를 취했습니다. 날씨가 더워지니 점점 더 기승을 부리는 것 같습니다.

예쁘게 피어난 고추꽃입니다. 고추꽃은 암술과 수술이 한 꽃에 같이 있습니다. 따라서 나비와 벌이 찾아오지 않더라도 바람에 흔들리면서 자연스럽게 수정이 됩니다. 만약 베란다 문을 안열어두신다면 고추나무를 툭툭 쳐주기만해도 됩니다.

저는 베란다 문을 활짝 열어놔서 바람이 잘 들어오는 환경에어서 자연스럽게 수정이 되었습니다. 이런식으로 수술에 있는 꽃밥이 터지면서 수정이 되면 꽃잎이 떨어지고 열매가 조금씩 자라나기 시작합니다.

심어놓은 고추나무에 꽃들이 참 많이 피어있었는데요. 전부 실한 청양고추로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. ㅎㅎ

반응형
댓글
댓글쓰기 폼
반응형
공지사항
Total
142,325
Today
12
Yesterday
350
링크
«   2021/10   »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31            
글 보관함